면적은 5,561㎢, 인구는 약 277만 8천 명(1990)이다. 발리해(海)를 사이에 두고 자바섬의 동부와 대하고 있다. 이슬람화된 인도네시아 중에서 아직도 힌두 문화의 전통을 남기고 있는 섬으로 유명하다. 섬의 모양은 병아리 모양과 비슷하며, 북부를 화산대(火山帶)가 관통하고, 최고봉인 아궁 화산(3,142m)을 비롯하여 몇 개의 화산이 우뚝 솟아 있다. 아궁 화산은 지금도 때때로 폭발을 일으켜 많은 피해를 주고 있지만, 옛날부터 도민(島民)의 신앙의 대상이 되어 온 성산(聖山)이기도 하다.

북부는 토질이 불량하지만, 남쪽 비탈면에는 많은 강이 흘러내려 덴파사르에 이르는 비옥한 평야를 형성한다. 발리섬 인구의 대부분은 이 비탈면에서 논농사에 종사하고 있다. 따라서 남반(南半)이 섬의 중심이 되며 북쪽과 남쪽은 개화면(開化面)에서 상당한 차이가 있다. 발리섬은 자바와 접하고 있는 위치 때문에 옛날부터 개화되어 중세에는 동(東)자바를 중심으로 하는 마자파힛왕조의 영토였다. 그 후 마자파힛이 이슬람에게 멸망되자 힌두교도는 발리로 피신하여, 이곳만이 유독 힌두문화를 남기게 되었다.

섬 전체에는 4,600여 개의 힌두 사원이 산재하고 있으며, 주민들의 생활과 밀착해 있다. 발리인의 생활은 개인적인 통과의례(通過儀禮)에서 사회적 결합의례에 이르기까지 모두 힌두교와의 결합을 무시하고서는 이해할 수가 없다. 관광의 주요대상이 되는 음악과 노래와 춤, 심지어 유명한 화장(火葬) 의례까지 모두가 종교적인 의의를 가지고 있다.

또한 발리인은 근대에 롬복 해협을 넘어 동쪽에 있는 롬복섬 서부에도 정치적인 세력을 떨쳐, 그곳에도 발리 문화권이 확대되었다. 인구가 조밀한 발리섬에서는 벼농사를 중심으로 하는 집약적인 농업방법에 있어서 뛰어난 점이 있지만, 하나의 관개수로를 중심으로 하는 수리공동체의 조직이 주목된다. 이 경우에도 힌두교의 벼의 신(神)·물의 신의 제사를 중핵(中核)으로 하는 사회적인 결합이 강하게 작용하고 있다.

발리섬은 이미 오래 전부터 관광지로 주목되어 왔으며, 현재도 세계 각국에서 많은 관광객이 찾아든다. 덴파사르는 그 기지로 발전하였으며, 서쪽 교외에는 국제공항도 있어 발리에의 입구가 되어 있다. 경치가 아름다운 사누르 해안을 비롯하여, 북부의 바투르 화산에 있는 피서지 킨타마니, 아궁 화산의 중턱에 있는 베사키 사원(寺院), 전에 왕성(王城)이었던 클룽쿵, 목각(木刻)의 중심 우부드, 발리 회화(繪畵)의 중심 마스 등이 주요 관광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