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좋은 항만으로 일컬어지는 마닐라만(灣)에 임한 항구도시로, 시가지는 파시그강(江)을 끼고 그 남북으로 펼쳐진다. 북쪽에 비옥한 중부 루손 평야를, 남쪽에 남부 루손의 화산성 저지를 끼고 있다.

마닐라 본문 이미지 1


1571년 에스파냐 총독 레가스피가 점령한 이후 에스파냐의 식민지 지배의 근거지가 되었고, 그 후 19세기 중엽까지 마닐라는 ‘동양의 진주(眞珠)’로서 에스파냐의 대(對)아시아무역 거점이 되고 극동에서의 가톨릭 권력의 중추가 되기도 하였다. 당초에는 파시그강 하구 남안(南岸)에 건설된 성곽도시 인트라무로스를 중심으로 하여, 주변에 필리핀인 ·중국인이 취락을 형성했던 비교적 작은 도시로, 성벽 안에 총독부·가톨릭 각파 교단본부·교회·상관(商館) 등이 있고, 에스파냐인은 대개 그 안에 거주하였다.

1834년 마닐라항이 개항된 뒤 점차 국제무역이 성해지고, 시가지도 확장되어 19세기 말에는 인구 20만이 넘는 대도시로 성장하였다. 1898년 미국·에스파냐 전쟁의 결과 미국령이 된 뒤, 미국의 대(對)아시아 정책의 거점으로서 항만시설의 근대화, 도시계획의 실시, 전기·가스·수도 등의 시설이 이루어져, 식민지 특유의 단일(單一) 거대도시로서 발전하였다. 제2차 세계대전 중에는 일본군에 점령되어 시가지의 80%가 파괴되기도 하였으나 복구되었다. 필리핀이 독립한 뒤 1948년 북쪽에 인접한 케손시티로 수도가 옮겨졌으나, 1975년 11월 마닐라·케손 등 수도권 4개 시와 인접지역을 통합한 대(大)마닐라시(Metropolitan Manila)가 발족하여 다시 수도가 되었다.

마닐라는 필리핀제도 각지의 수출용 농작물, 즉 코코넛·마닐라삼·사탕수수·잎담배 등을 모아 정제·가공한 뒤 수출하는 가공업이 발달해 있다. 또한, 코코야자유 제조·제당·정미(精米) 등을 비롯하여 면직물·양조·고무·레더·담배·페인트 등 제조공업이 성하여 필리핀 공업생산의 53%를 차지한다. 근래 공업화 추진정책에 따라 동부 교외에 새로운 공업지대가 건설되고 있다.

파시그강 좌안의 산니콜라스·비논도·퀴아포·산타크루스가 비즈니스 중심가를 이루고, 쇼핑센터인 리살 가로(街路)도 여기에 있다. 그 북쪽에 인구가 과밀한 저소득층의 주택가 톤도 지구가 이어진다. 동양 최고(最古)의 대학인 산토토마스대학(1611년 설립)을 비롯한 교육기관이 집중되어 있는 곳은 삼팔록 지구이고, 옛 총독 관저이자 현재의 대통령관저인 말라카냥 궁전(1863년 건립)은 산미구엘 지구에 있다. 파시그강 좌안의 인트라무로스는 제2차 세계대전 때 파괴가 심하여, 허물어지다 남은 성벽이 겨우 옛 모습을 알게 할 정도이다. 그 남쪽으로 이어지는 에르미타 지구·말라테 지구는 관청가·호텔 거리로, 리살 공원과 해안을 낀 아름다운 로하스 대로가 남쪽으로 달린다. 그 동쪽의 파코 지구·산타아나 지구는 중류층의 주택가이다. 마닐라항(港)은 파시그강 하구를 사이에 두고 북항과 남항으로 나뉘며, 내항선과 외항선이 접안한다. 

 DL6U0058 copy.jpg DL6U0059 copy.jpg